리드머
스크랩
  • [국내 뉴스] 뱃사공, 이하늘의 레이블 '슈퍼잼' 합류에 대해
    rhythmer | 2018-08-06 | 13명이 이 글을 추천하였습니다.




    최근 정규 2 [탕아]를 발매한 리짓군즈(Legit Goons)의 뱃사공은 현재 이하늘의 레이블 슈퍼잼 레코드(Superjam Record)에 소속된 상태다. 뱃사공은 리드머와의 인터뷰에서 레이블에 합류하게 된 계기, 그리고 계약 이후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처음엔 블랭타임(Blnk-Time)에게 연락이 왔어요. 하늘이 형이랑 만나서 블랭이 리짓군즈랑 제 음악을 들려줬는데, ‘마초맨을 보고 꽂혔다고 하더라고요. 하늘이 형이 저랑 다시 보자고 해서, 셋이 만나게 됐죠. 왜 보자고 했는지는 만나기 전에야 이야기를 들었어요. 회사를 만들고 싶어한다고. 저는 원래 이하늘이라는 사람을 되게 힙합으로 생각했거든요. 방송에서 보이는 이미지로 누군가는 힙합이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저도 모르는 사람이었지만, 음악으로 느끼기에 이 사람은 힙합이었어요. 만났는데, 생각한 것과 똑같더라고요. 굳이 어른인 척하려 하지 않고 프리하게 대해 주는 사람이었어요.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편하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이하늘의 슈퍼잼과 관계를 맺은 건 약 2년 전이다. 원래 이하늘이 설립했던 부다 사운드는 슈퍼잼으로 바뀌었다.

     

    뱃사공은 슈퍼잼과의 계약 이후, 리짓군즈의 앨범만 두 장을 냈다.

     

    회사가 만들어진 지는 한 2년 반 정도 됐을 거에요. 부다 사운드라는 이름이 슈퍼잼으로 바뀌었었고, [Camp]를 만들던 시기 즈음에 저희와 관계를 맺게 됐죠. 그런데 저희가 개새끼인 게, (웃음) 리짓군즈는 계약이 되어있지 않고, 저랑 블랭이만 소속되어 있거든요. 그런데 제공해 준 작업실을 쓰면서, 2년 반 동안 리짓군즈 앨범만 두 장을 냈어요. 그럼에도 단 한 번도 재촉 받은 적이 없어요. 리짓군즈 앨범은 인디펜던트로 나왔지만, 따지면 작업실과 녹음실은 회사의 지원을 받았다고 봐야죠. 저희 마음대로 하면서, 이용할 수 있는 건 다 이용한 거예요.”

     

    회사와의 계약 이후 달라진 점에 있느냐는 질문에는 다음과 같이 답했다.

     

    인디펜던트로 활동할 때랑 조금 다른 점이 있을 줄 알았는데, 거의 없어요. 그냥 마련해준 작업실에서 편하게 작업 했죠. 초반엔 그런 게 있었어요. 이런 노래 만들면 회사에서 뭐라고 하려나? 하고, 혼자 눈치를 봤어요.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데. (웃음) 시간이 지나면서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됐죠.”

     

    한편, 뱃사공은 계약 당시 레이블의 대표 이하늘이 내세운 독특한 계약 조건에 관해서도 이야기했다.

     

    하늘이 형이 처음에 건 계약 조건이 하나 있다고 했어요. 뭐냐고 물어보니까, [쇼미더머니]에 절대로 나가지 말래요. 저는 오히려 나가라고 할 줄 알았거든요. (웃음) 그런데 그냥 너희끼리 멋있게 해보라고 하더라고요. 의외였어요.”

     

    곧 공개될 인터뷰 전문은 리드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13

    스크랩하기

    • Share this article
    • Twitter Facebook
    • Comments
    « PREV LIST NEXT »